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정동야행


참여시설


축제기간 중에 정동의 역사문화시설을 야간까지 연장 개방합니다.

관광정보

SN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Print

시설안내

시설 지도보기
35

신문박물관 -  

입장료 3,000원 (청소년 2,000원) ※18:00 이후 입장료 무료      개방시간 금/토 ~22:00 (입장마감 21:30)
시설 전시 및 공연 <상설전시> 신문박물관 상설전시
[주요프로그램]
<상설전시> 신문박물관 상설전시 (금/토 ~22:00, 입장마감 21:30)

[시설설명]

한성순보 창간(1883)이래 한국 신문 130년의 역사를 한눈에 조망해 보는 신문박물관PRESSEUM이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신문박물관은 세기의 경계를 지나던 2000년에 동아일보사가 한국 신문의 역사를 성찰하고 그 교훈을 통해 미래를 내다보고자 동아일보 미디어센터에 개관했습니다. 이어 2012년 10월, 한국 신문의 구심점이었던 현재의 건축물로 이전했습니다.

세계적으로 신문박물관은 1931년 독일 아헨시에 세워진 국제신문박물관을 비롯하여 미국 워싱턴의 뉴지엄, 일본 요코하마의 일본신문박물관 등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신문박물관은 유구한 언론의 역사를 가진 선진 각국과 함께하는 상징적인 박물관입니다.

신문은 역사의 그릇입니다. 신문에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그날그날의 역사가 숨 쉬고 있습니다. 따라서 시대와 함께 명멸과 성쇠를 거듭했던 신문의 과거와 현재를 모아놓은 신문박물관은 축소된 역사의 현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신문박물관은 국내 최초의 신문박물관이라는 상징성을 넘어 신문을 통해 우리 근현대사를 조망한가는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언론발달사에 한 획을 긋는 작업이라는 언론사적 의미와 우리나라 빅물관의 지평을 확장하는 문화사적 의미를 동시에 가지고 있습니다.

신문박물관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신문에 대한 박물관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독자와 청소년에게는 종이매체에 대한 이해와 친근감을 높이는 체험의 장으로, 언론과 문화 연구자에게는 다층적인 언론문화 아카이브로 기능해 나갈 것입니다.

  • 정동한바퀴
  • 성가수녀원